Skip to content

말씀QT
2012.10.21 15:37

욥기 11:1-22

mic
조회 수 22514 추천 수 0 댓글 0

No Attached Image

욥기 11:13-15
만일 네 마음을 바로 정하고 주를 향하여 손을 들 때에
네 손에 죄악이 있거든 멀리 버리라
불의가 네 장막에 있지 못하게 하라
그리하면 네가 반드시 흠 없는 얼굴을 들게 되고
굳게 서서 두려움이 없으리니....

"우리가 눈을 흘길 때마다 사람이 죽는다면
우리는 사람을 수도 없이 죽였을 것이다."라는 말을
언젠가 들은 적이 있다. 그렇다 내가 사람을 실제로 죽이지 않았어도
우리는 사람들에게 말로 상처를 주고 무언으로 상처를 주는 경우가 허다하다.
소발의 논리적이지도 못하고 감정적인 언어로 다그치는 모습을 보면서
사람의 모습을 또 한번 보게 된다. 소발도 처음에는 좋은 뜻으로 욥을 찾아
왔을텐데 결국 욥에게 상처를 주는 말을 서슴없이 그것도 감정적으로 말을 하고 있다.
특히 욥의 입장은 초라하기 그지 없는 약한 자의 입장이다. 그런 사람 앞에서
소발은 자신의 우월감과 의를 강하게 보이고 있다. 좋은 의도로 사람들을 만나지만
결국 나타나는것이 나의 의이고 상대를 판단하고 잘못을 지적하는 자리라면
그자리를 피해야겠다. 오히려 함께 하지 않은만 못한 것이니 말이다.

하나님은 공의와 사랑이 완전하신데 반해 인간은 절대로
공의와 사랑이 완전하지도 못할 뿐 아니라 평형을 유지 할 수도 없다.
사랑을 위해 공의를 잊으며 공의를 행하기 위해 사랑에 대해
소흘 할 수밖에 없는 것이 사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욥의 친구들은 하나님의 공의를 내세우면서 사랑을 잊고 있다.

대화를 위해 어떤 사람은 자신이 이미 답을 정해놓고 상대에게 질문을 한다.
그러다가 결국 대화가 아니라 논쟁이 되고만다. 소발도 마찬가지이다.
자신이 말하면 겸손하게 받아야지 이러쿵 저러쿵 말이 많다고 화를 내고 있는것 아닌가?
무엇을 말하는가? 하나님의 사랑은 잊고 하나님의 공의를 내세우며
하나님의 위대히심을 들어 욥을 난폭하게 대하는 것이 아닌가?
자신의 뜻이 관철되야 한다는 고집과 상대를 은연중 무시하기 때문에
자신이 말하는 것에 무조건 순복해야 한다는 것 아닌가?
소발은 하나님의 위대하심 마저 자신의 생각이 관철되야하는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말해 무엇하랴?
지금 욥의 상황은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모르는것이 아니라
당장 죽고 싶을 만큼 고통스러움으로 인해 하나님께 탄원의 기도를 하고 있지 않은가?
하나님의 위대하심! 그것을 유감스럽게도 소발은 잘못 적용하는 실수를 범하고 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들고 오히려 상처를 주고 눈물 흘리게 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되겠다.
비록 상대가 잘못한다 생각이 들지라도 주의 말씀을 들고 나의 의를 나타내며
상대를 판단해서는 안될것이다. 나보다 더 연약한 입장에 있는 믿음의 형제들에
대해서는 더욱 그리 하지 말아야 할 일이다. 참 조심스러운게 말이기에 약한 이들에게
대하여 조심하여야겠다. 특히 신앙이 약한 성도를 말씀안에서 돕고 양육할 때에
교회가 전통적인 틀 안에서 그들을 함부로 판단하고 형식으로 억매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
인간의 편협한 생각으로 하나님이 진리를 자신의 목적을 위한 도구로 전락시키는
그래서 도리어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죄를 범치 않도록 조심해야겠다.

주님!
형제 자매의 마음에 상처를 준 일이 있다면 특히 나도 모르게 주의 말씀으로
그리하였다면 저의 죄를 용서하시고 누구든 그들의 상처를 주께서 위로하여 주옵소서
그리고 늘 주의 말씀을 기억할 수 있도록 성령님께서 매 순간마다 은혜를 허락하여 주옵소서. 
다스려 주옵시길 간절히 구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9 말씀QT 묵상나눔 고린도 후서 12:8-9 mic 2013.04.09 24296
268 말씀QT 부활의 중요성 YC 2013.04.01 27279
267 말씀QT 묵상 말씀 시편 64:1-10 mic 2013.02.16 25550
266 말씀QT 묵상말씀 잠언 11:1-8 mic 2013.02.09 26181
265 말씀QT 고정관념의 틀을 벗어나서... 1 mic 2013.01.07 27600
264 말씀QT 내 나이 60이 되면.... 1 mic 2013.01.01 27034
263 말씀QT 신의 숨결을 느끼다. mic 2012.12.16 26341
262 말씀QT Orion 별자리의 띠를 풀어 놓을 수 있겠느냐? 1 file mic 2012.12.09 31593
261 말씀QT 마틴 로이드 존스 십자가-4 mic 2012.12.03 27165
260 말씀QT 우리에게 있는 하나님의 숨결 mic 2012.11.27 26873
259 말씀QT 마틴 로이드 존스 십자가-3 1 mic 2012.11.24 27044
258 말씀QT 지난 날을 회상하는 욥 mic 2012.11.21 25224
257 말씀QT 감사와 찬송을 주께 올려드리세-Sing unto God file mic 2012.11.19 25996
256 말씀QT 마틴 로이드 존스 -십자가 2 mic 2012.11.15 26425
255 말씀QT 욥기 24장 묵상 mic 2012.11.12 25755
254 말씀QT 마틴 로이드 존스-십자가 1 2 mic 2012.11.05 26263
253 말씀QT 가을의 기도 file mic 2012.11.02 24145
252 말씀QT 욥기 14장을 묵상하며........ mic 2012.10.26 24579
» 말씀QT 욥기 11:1-22 mic 2012.10.21 22514
250 말씀QT 하나님 앞에서 진실하게 mic 2012.10.18 226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차타누가 열린교회 CHATTANOOGA YEOLIN PRESBYTERIAN CHURCH
1622 HICKORY VALLEY RD. CHATTANOOGA, TN 37421
담임 : 박경호 목사 Ph : 423-645-7910 Email : pkrain1@gmail.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