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YC
조회 수 16956 추천 수 0 댓글 0

주일 말씀 영https://youtu.be/bJr7PxQoHvw


성경이 우리의 죄를 용서함에 있어서 다른 어떤 피조물로도 대신할 수 없으며, 다른 어떤 방법으로도 해결할 수 없으며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 만이 유일한 방법이고 해결책이라고 말씀하고 있는데, 이러한 사실은 많은 이들을 당황하게 하며 또한 의문을 가지게 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라면 십자가 없이 그저 우리를 용서할 수 있는데 굳이 자신의 아들을 십자가에서 죽게 하는 방식으로 우리의 죄 문제를 해결하셔야만 했는가 라는 물음 때문입니다. 왜 우리의 사죄가 그리스도의 죽음에 의지해야 하는가? 라는 질문의 배경을 보면 만약 우리가 서로에게 죄를 지었다면 우리는 서로를 용서해야 한다. 만약 우리가 이렇게 하기를 거부한다면, 우리는 우리가 거둘 나쁜 결과에 대하여 경고를 받게 될 뿐이다. 그러면 되는데 왜 하나님은 우리의 죄를 용서함에 있어서 불필요한 소동을 일으키며, 심지어 자신의 아들의 죄를 위한 희생이 없이는 사죄가 불가능하다고까지 선언하시는 것은 너무나 과한 것이 아닌가 라는 것입니다.

        성경이 사죄의 문제에 대하여 말할 때에 우리 인간의 용서와 하나님의 용서 사이에는 결코 유사성이 없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서로를 무조건적으로 용서함으로 하나님도 우리에게 그와 같이 하셔야 한다고 말한다면, 이것은 자신의 입맛 대로 해석하는 것이며, 요구하는 어리석음을 범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첫째로 우리는 하나님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마치 우리와 같은 수준의 피조물로 여기는 것이며, 우리와 그분의 다름이 어느 정도인지도 가늠하지 못하고 있는 어리석음 때문에 하나님을 우리 수준에 맞추고 하는 것입니다. 전도서 52절을 보면 전도자는 너는 하나님 앞에서 함부로 입을 열지 말며 급한 마음으로 마을 내지 말라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 때문인가 하면 하나님은 하늘에 계시고 너는 땅에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말을 적게 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 말에는 두 가지의 의미가 있는데 첫째는 말을 조심하라는 경고가 있습니다. 누구 앞에서 그래야 하는가 하면 하나님 앞에서 입니다. 이 말은 단지 기도에 대한 것 뿐만 아니라 우리의 모든 일상이 하나님 앞에 있으며 모든 것을 알고 듣고 계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둘째로 하나님이 그럴 수 있는 이유가 있는데 그분은 하늘에 계시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여기서 비교가 하나님은 하늘에 그리고 우리는 땅에 있다는 사실 자체가 우리와 하나님과의 비교할 수 없는 차이를 만들어 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성경에서 하나님이 하늘에 계시다는 것은 예수님께서 가르쳐 주신 주기도문에서도 하늘에 계신 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이 의미는 하나님은 질적으로 우리와 차원이 다른 존재일 뿐만 아니라 그분은 창조주 이시고 우리는 그분이 지으신 하찮은 피조물이라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을 우리와 같은 수준의 피조물로 여겨 그분도 우리와 같은 방식으로 그리고 같게 행할 것이라는 것은 착각이며, 하나님을 모욕하는 것입니다.

        둘째로는 우리는 각자 개인이고 다른 사람의 잘못은 그 개인의 위법 행위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런 개인이 아니시며, 또한 죄라는 것은 단순히 개인적인 위법 행위가 아니라 도리어 우리가 어긴 법은 하나님께서 제정하신 것이며 따라서 죄는 하나님께 대한 대적이며 반항인 것입니다. 우리에게 사죄의 문제는 우리가 우리에게 죄를 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창조주 하나님께 범죄하였으며 그분에게 반역을 저지르며, 원수로 삼고 싸우고 있다는 것입니다. 사무엘 상 225절을 보면 이 말은 엘리 대제사장이 자신의 두 아들인 홉니와 비느하스의 악행에 대하여 책망하는 내용으로 사람이 사람에게 범죄하면 하나님이 심판하시지만 만일 사람이 여호와께 범죄하면 누가 그를 위하여 간구하겠는가 라고 합니다. 이 말의 중요함은 우리의 죄 사함의 문제에 있어서 우리는 우리들에게 죄를 범한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인간과 인간 사이의 죄는 인간들이 법정에서 해결하거나 또는 서로 합의 하면 됩니다. 그러나 인간과 하나님 사이의 죄는 인간이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결국 죄의 삯인 사망에 이를 길 뿐인 것입니다.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은 하나님에 대하여 범죄한 것은 세상의 어떤 피조물도 결코 중재할 수 있는 자가 없으며, 해결할 만한 자가 아무도 없다는 사실입니다.

        결국 인간의 사죄의 문제는 결코 가벼운 문제도, 쉽게 해결 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라는 것은 왜 하나님은 우리를 용서하는 것이 어려운 일인가? 라는 질문이 아니라 하나님은 도대체 어떻게 해서 우리의 죄를 용서 받는 것을 가능하게 하셨는가? 라는 질문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신학자인 에밀 브루너는 말하기를 사죄는 우리가 당연한 것으로 여길 수 있는 어떤 것의 정반대라고 말합니다. 우리는 사죄를 결코 당연하게 되는 일이라고 생각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죄의 문제는 인간 대 인간의 문제가 아니라 하나님의 완전하심과 인간의 반역, 하나님의 본성과 우리의 타락한 본성 사이의 필연적인 충돌에 의하여 야기되는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죄와 우리의 책임만이 사죄의 장애가 아니라, 죄책을 짊어진 죄인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과 진노의 대응도 또한 그 장애물임을 알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라는 것이 사실이긴 하지만,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이 거룩한 사랑이라는 것도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거룩한 사랑이라는 것은 하나님의 사랑은 죄인들을 동정하면서도 동시에 그들의 죄를 용서하기를 거부하는 그런 사랑이라는 것입니다.

        사죄의 문제에 있어서 하나님은 우리의 죄를 용서함과 자신의 속성인 거룩한 사랑의 문제 모두다 만족시켜야만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거룩인 공의를 포기하신다면 그것은 하나님 자신을 버리시는 것이며, 하나님이 될 수가 없는 것이기에 하실 수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의 거룩함을 죄와 타협하지 않고 죄인들을 용서하시는 사랑을 유지하며, 자기의 사랑을 좌절 시키지 않으면서도 죄인들을 심판하는 거룩함을 어떻게 실행하실 수 있는가? 인간의 악에 직면해서 하나님께서는 어떻게 거룩한 사랑으로서의 자신에게 충실할 수 있었는가? 하는 것이 사죄의 문제에 있어서 하나님 편에서의 더욱 중요한 문제라는 것입니다.

        이사야서 4521절을 보면 여기서 하나님은 공의를 행하며 구원을 베푸는 하나님이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 되실 수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자기 백성을 구원하기 위한 행동을 취하심으로써 자신의 의로움을 입증하신 것이 사실이긴 하지만, 여기서 의로움이라는 단어와 구원이라는 단어는 결코 단순한 동의어로 취급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문제를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죽게 하심으로 해결하신 것입니다. 십자가에서 하나님께서는 그 거룩한 사랑 속에서 우리의 불순종에 대한 완전한 대가를 하나님 자신이 그리스도를 통하여 지불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받을 수 없는 사죄를 우리에게 베풀기 위하여, 우리가 받아 마땅한 심판을 자신이 당하셨던 것입니다. 십자가 위에서 하나님의 자비와 공의가 동일하게 표현되었으며, 영원한 화해를 이룬 것이며, 하나님의 거룩한 사랑이 만족된 것입니다.

        로마서 58절을 보면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아직 죄인 일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게 하신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죽으심은 그분의 죄에 대한 죽음이 아니라 바로 우리의 죽음을 대신 죽으신 것입니다. 그것으로 하나님은 무엇을 증명하셨는가 하면 그분의 성품인 하나님의 사랑을 증명하신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은 자신의 아들을 십자가에서 죽게 하심으로 또 다른 것을 증명하셨는데 로마서 325절을 보면 하나님이 무엇을 하셨습니까? 이 예수를 그의 피로서 믿음으로 말미암는 화목제물로 세우신 것입니다. 이 말은 그분을 십자가에 못박아 널리 알리셨고 공포하셨다는 것입니다. 무엇으로 말입니까? 화목 제물로 즉 하나님께서 인간과 화해를 하시기 위하여 자신의 아들을 화해의 제물로 원문의 의미는 자신의 화를 누그러뜨리며 인간의 죄에 대한 자신의 진노를 자신의 아들에게 쏟아 부으심으로 만족하신 것입니다. 왜 그렇게 하신 것입니까? 바로 자신의 의로우심을 입증하시기 위해서 입니다. 하나님은 자신의 사랑과 자신의 공의에 대한 성품을 함께 만족하신 것입니다. 바로 그리스도의 죽음을 통하여 말입니다.

        우리의 사죄의 문제는 이렇게 우리의 문제가 아니라 하나님 편에서의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죄에 대하여, 자신의 죄에 대하여 무지한 자들은 스스로 이치를 어둡게 하여 사죄의 문제를 인간 간의 문제로 인식하여, 가벼운 것으로, 단순한 것으로, 그리고 쉬운 것으로 만들어 버리며 오히려 십자가를 유별난 행동으로 여기며 우습게 여기는 죄를 범하는 것입니다. 이들은 죄에 대한 심각성이나 하나님의 엄위에 대하여 세심하게 심사숙고하는 것이 결여된 자들로 스스로 자신들이 얼마나 우매하고 어리석은지를 드러내고 있는 것입니다.

 


주일 말씀 요약 및 설교 영상

주일 말씀 컬럼 안에 설교 영상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947 주일말씀 로마서 강해 118강 육신을 따르는 자는 육신의 일을 어떻게 하는가 로마서 8장 5-8절 2023.07.25 10685
946 주일말씀 사단의 유혹의 방법과 목적 창세기 3장 4절과 5절 2023.07.25 13000
945 로마서 강해 117강 우리에게 율법의 요구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로마서 8장 4절 2023.07.19 8537
944 주일말씀 사단의 권세에서 하나님께로 사도행전 26장 18절 2023.07.19 9902
943 로마서 강해 116강 하나님이 하신 일들 로마서 8장 3-4절 2023.07.11 7945
942 주일말씀 하나님 보시기에 귀중한 삶 시편 116편 15절 2023.07.11 11554
941 로마서 강해 115강 죄로 말미암아 그리고 죄를 정하사 라는 말의 의미는? 로마서 8장 3-4절 2023.07.04 8615
940 주일말씀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 마태복음 25장 1절부터 13절 2023.07.04 12101
939 로마서 강해 114강 생명의 성령의 법과 죄와 사망의 법 로마서 8장 2절 2023.06.28 8251
938 주일말씀 미리 정하시고 부르심의 은혜 로마서 8장 30절 2023.06.28 12280
937 주일말씀 남편들아 지식을 따라 아내와 동거하라 베드로전서 3장 7절 2023.06.21 11217
936 주일말씀 택하심 로마서 1장 1절 2023.06.16 10654
935 로마서 강해 113강 결코 정죄함이 없는 이유 로마서 8장 1절 2023.06.06 9316
934 주일말씀 당신이 듣는 모든 것을 주의해야 할 이유 삼상 15장 17절에서 23절 2023.06.06 12099
933 로마서 강해 112강 마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육신으로는 죄의 법을 섬김 로마서 7장 25절 2023.05.31 87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0 Next
/ 70

차타누가 열린교회 CHATTANOOGA YEOLIN PRESBYTERIAN CHURCH
1622 HICKORY VALLEY RD. CHATTANOOGA, TN 37421
담임 : 박경호 목사 Ph : 423-645-7910 Email : pkrain1@gmail.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